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하단내용 바로가기

대한기생충학 · 열대의학회. The Korean Society for Parasitology and Tropical Medicine

ENGLISH
  • Home
  • Login
  • Join
  • Sitemap
  • Contact us
  • Introduction
  • Parasitology
  • Conference
  • Journal
  • Community
  • Notice&news


Home > Introduction > 회장 인사말

회장 인사말

회장 인물사진

"기생충학은 흥미로운 학문입니다."

대한기생충학·열대의학회(The Korea Society for Parasitology and Tropical Medicine)는 1959년 1) 기생충 및 기생충병에 관한 연구와 지식의 향상 2) 해외학계와의 지식교류 3) 일반사회에 대한 계몽 4) 회원 상호간의 친목을 목적으로 “대한기생충학회”로 창립되었으며, 해외 풍토병의 유입 등 감염병의 글로벌화에 맞추어서 2012년 “대한기생충학·열대의학회”로 학회 명칭을 변경하고 다양한 연구영역의 연구자들의 모임으로 변하여 왔습니다. 우리 학회는 창립이후 역대 회장을 비롯한 임원들의 노고와 회원들의 애정 어린 참여로 우리나라 기생충 질환의 퇴치에 큰 역할을 하였고, 이러한 노력들이 1995년 이후에는 중국, 라오스, 캄보디아. 탄자니아, 수단 등 개발도상국의 기생충질환 및 열대질환 해결에 동참함으로서 기생충질환 관리의 모범 국가로서 위상을 높이게 되었습니다.

현재 WHO에서 관리하는 세계 6대 열대감염질환으로 지목한 말라리아, 주혈흡충증, 파동편모충증, 리슈만편모충증, 사상충증, 나병 중 나병만 제외하고는 모두가 기생충병으로 불리는 감염 질환입니다. 또한 기후변화로 생물종 중에 가장 많은 종을 가지고 있다는 절지동물(모기, 진드기 등)에 의한 매개 감염병의 발생증가와 해외로부터 유입되는 감염병은 국내에 발생하는 기생충 질환과 풍토병에 대한 대책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많은 문제점들을 야기 시키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새롭게 출현하거나 사람과 동물에 동시 감염되는 인수공통감염병 중 상당 부분이 기생충 감염병에 해당됩니다. 이러한 보건학적 필요에 발맞추어 기생충학 및 열대의학회는 감염병의 국내 및 해외 유입으로부터 국민 건강을 지키기 위하여 교육, 연구, 개발, 진단 및 치료분야의 발전에 노력하여 왔고 앞으로도 계속 선두적인 역할을 하고자 합니다.

우리 학회는 매년 2회 정기 학술대회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국제학술대회는 2008년에 국제열대의학 및 말라리아학회(International Congress for Tropical Medicine and Malaria: ICTMM 2008)를 제주도에서 주최하였고, 2018년에는 학회 주관으로 대구에서 세계기생충학회(International Congress of Parasitology-XIV, ICOPA-XIV)가 개최됩니다. 정기적인 모임으로는 1995년부터 시작한 한-일 기생충학자 세미나인 포럼제주(Forum-Cheju)과 2008년부터 시작한 한-중-일 세미나인 Asian-Pacific Congress of Parasitic Zoonoses (APCPZ)가 있습니다. 학회의 공식 학술지인 The Korean Journal of Parasitology은 1963년 처음 창간되었으며 1990년에는 Index Medicus에 등재됐고, 2008년부터 SCIE (Science Citation Index Expanded)에 등재되어 저명한 국제전문 학술지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이러한 성과들은 모든 학회 원들의 정성과 노력이 아니었으면 이루지 못했을 것입니다. 앞으로도 우리 학회가 학문적 발전과 국민건강에 기여 할 수 있는 학회가 되도록 구성원 하나하나의 발전과 노력이 지속적으로 필요합니다. 우리 학회의 모든 회원들 나아가 관련 연구 분야의 연구자들과 함께 기생충 질병 퇴치 및 관련 연구의 발전을 위해 학회장으로서 최선을 다하여 도우며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7. 11

대한기생충학 ∙ 열대의학회
회장 박현

회장